문화

HOME문화문화 


다산문화예술진흥원, 수변공원에서 비와 강풍, 추위와 싸우며 버스킹 공연 가져

페이지 정보

월드미션 기자 작성일22-11-14 14:43

본문

b7ec20609eec3b4439869fe163137261_1668404578_88.jpg
문화도시의 새 길을 여는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다산문화예술진흥원(원장 이효상 이하 '진흥원')은 지난 10월 10일 남양주시 다산순환로 149번길 다산수변공원에서‘낭만가을 음악산책’버스킹공연을 갖었다. 수변공원은 다산신도시 13만여 주민들이 즐겨찾는 명소인데 특히 분수대앞과 야외잔디광장에서 가지는데 일명‘돗자리 음악회’라서 더욱 관심을 끌었다.

진흥원 구동철 이사장은“일상이 축제가 되는 문화도시 남양주! 시민을 찾아가는 즐거운 음악공연이 가을의 낭만과 함께 생활속으로 행복충전용 버스킹이 되기를 바란다”며 인사했고, 주고아덕 남양주 시장을 대신하여 이용복 남양주시 행정기획실장도“코로나로 지친 시민들의 피로를 풀어줄 음악회가 될 것 같다”며 축하했다. 유호준 경기도 도의원도 이날“시민들에게 진흥원이 즐거움을 주는 것 같아 감사하고 기쁘다”고 격려했다.

정충은 본부장이 진행한 이날 버스킹은 재간둥이(박수진, 신정연, 신호, 양동원,이예은,황유주)친구들이‘찌질이’라는 곡으로 시작했다.‘첫사랑’의 강은비 가수도 ‘첫사랑’과‘영원한 노래’를 열창하며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조은령 센터장(다산뮤직커뮤니티센터)과 마니 듀엣(이정엽,조소련)이 함께 한 마니밴드는‘바람이 불어오는 곳’과‘시월에 어느 멋진 날에’‘나는 못난이’등을 불러 관객들과 호흡하며 함께 어우러져 즐거운 공연을 연출했다. 하지만 어려움도 만만찮았다. 비와 강풍, 추위라는 3중고와 싸우는 투혼들을 발휘하였다. 이번 돗자리 버스킹은 코로나로 그동안 잠잠했던 공연 예술인들의 버스킹 공연 기회와 자리를 만들어 주고 일을 남양주도 시작하기 위해 자리를 깔고 나선 것이다.

진흥원은 11월 28일(월)에도 계속해서 남양주시의 자랑이자 세계적인 문화유산인 정약용 선생의 업적을 기리고 그의 학문정신을 현대적으로 계승하고자 하는『다산 인문학』강연과 시낭송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다산 선생의 애민과 실사구시, 인문학 정신을 현대적으로 계승하기 위한 행사의 일환이다.

‘시를 잊은 그대에게!’(부제:낭만가을 문학산책)라는 프로그램으로 현대시인 중에서 신경림, 정호승 시인 등과 함께 독자들의 폭 넓은 사랑을 받아온 풀꽃문학관의 관장 나태주 시인을 모시고 ‘문학과 인생’이라는 시의 향기를 시민들에게 나눠주는 다산인문학 강연과 시낭송회를 준비하고 있다.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ategory
Facebook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