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

HOME문화문학 


“신천지는 왜 ‘칼뱅’을 비난할까?”
정윤석 목사, <교회에 스며드는 칼뱅혐오 바이러스> 발간

페이지 정보

월드미션 기자 작성일21-11-08 15:42

본문

42bfea3cff314ff835b603a2ddb9fdeb_1636353717_7518.jpg국내 최대 포털 사이트 네이버에 종교개혁자 칼뱅이란 단어를 치면 어떤 글이 뜰까? “살인자 장 칼뱅이라는 섬뜩한 제목들이 적잖이 눈에 띈다. 블로그, 카페는 물론 언론사의 글 중에도 유사한 내용들이 등장한다. 전 국민의 90%가 이용한다는 유튜브에서도 발견된다. 칼뱅 관련 최대 조회 수를 기록한 영상은 건강한 신앙과 신학을 설명한 영상이 아니다. “기독교인이 알면 까무러칠 영상(John Calvin Killer)”이라는 제목으로 칼뱅이 제네바에서 58명의 살인을 집행한 악마처럼 그려낸 영상이다. 이 영상은 330만 여 명이 시청했다. 

그런데 이런 내용이 한국사회 최대 이단·사이비 단체인 신천지에 의해 확대 재생산 되고 있다. 신천지 측은 유튜브 공식 채널 신천지, 칼빈 장로교의 씨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칼뱅이 제네바의 살인마라는 내용을 언급하고 있다. 신천지는 이를 단편 드라마로 제작해서 배포하기까지 했다. “예수교와 칼빈교, 그 진실은 무엇인가?”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그들은 칼뱅이 제네바에서 온갖 고문으로 시민들을 학살한 것처럼 비난한다. 칼뱅이 죽인 수가 공식적으로는 58명이고 확인되지 않은 수는 상상할 수 없다고 한다. 신천지측 신문인 천지일보에는 마녀 사냥꾼 칼빈이 낳은 장로교, 제네바 살인 한국서도 재현이란 자극적인제목으로 칼뱅을 혐오하고 비난하는 기사를 올려놓았다.

기독교포털뉴스 대표 정윤석 목사는 이같은 현 상황에서 칼뱅을 이해하고 칼뱅을 오해하게 하는 내용을 반박하기 위해 <교회에 스며드는 칼뱅혐오 바이러스>를 펴냈다. 부제가 보여 주듯 이 책은 칼뱅이 제네바의 학살자였다는 주장이 신천지측에 의해 확대·재생산된다며 그 문제점을 조목조목 반증했다. 역사적 자료와 다양한 사료를 통해 칼뱅 제네바의 독재자·살인마주장을 반박했다.

저자 정윤석 목사는 기독교포털뉴스를 근 10년간 운영해온 언론 출판인이다. 이번 책을 통해 한국교회에 번져가는 칼뱅 혐오 바이러스를 집중 진단했다. 신천지를 중심으로 파급되는, ‘제네바의 학살자 칼뱅이라는 혐오적 선동에 대해 필자는 다양한 사료를 바탕으로 칼뱅 제네바의 독재자·살인마주장을 반박했다.

저자는 칼빈신학교 신학과(1995), 침례신학대학교목회연구원(2016, M.Div.Equiv), 2020년부터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에서 역사신학을 공부하고 있다. 저서로는 <신천지, 왜 종교사기인가>, <우리 주변의 이단·사이비·문제단체들>, <이단 신천지 대처법 ATOZ> 등이 있다.

정윤석 목사는 신천지의 다양한 기독교 폄훼에 대해 <신천지의 사도신경 폄훼에 대한 반박>, <신천지예수교를 통해 바라보는 예수교의 본질> 등을 변증 시리즈로 출간할 예정이다.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ategory
Facebook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